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윤 대통령 "전공의 면허정지 유연 처리" 한동훈 요청 수용한다.

반응형

윤석열 대통령은 최근 의료 현장을 떠난 전공의들의 면허 정지 문제가 시급함을 인지하고,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당과 협력하여 탄력적인 해결책을 찾을 것을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발표했다.

이번 조치는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제안에 따른 것으로, 한 위원장이 의료계 문제에 있어서 보다 유연한 접근을 요구하며 대통령실에 접근한 바 있다.

 

한 위원장은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전국의대교수협의회 회장단과 비공개로 만나 피해 방지를 위한 정부와 의료계 간 중재를 요청받았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전공의 문제 해결을 위해 전의교협과 한 비대위원장 간 간담회에서 나온 건설적인 대화 준비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며, 실무 작업 시작과 빠른 시일 내 대화 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전공의들에 대한 면허 정지 처분 관련하여 유연한 처리 방안 모색이 진행 중임을 시사한다.

의대 정원 증원 문제 등으로 인해 발생한 의료계 내부 분란이 어느 정도 해소될 기미를 보이며, 앞으로 의사들의 움직임이 주목되고 있다.

 

특히 25일 예정된 의대 교수들의 사직서 제출 여부가 관심사로 떠올라 이번 사태가 어떻게 마무리될지에 관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다만, 전공의들이 요구하는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계획이 변경되지 않는 한 실질적인 해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